> 협회소개 > 회장인사말
 
 
 

존경하는 태권도 가족 여러분 반갑습니다.

2021년이 “하얀 소의 해”인 신축년은 돌이켜보면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.

특히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생활을 많이 바꾸어 놓았습니다.
하지만 지난 한 해 다사다난 했지만 소의 우직함으로 잘 버티시며 보낸
태권도 가족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.

새해가 밝았습니다.
2022년은 “검은 호랑이의 해”인 임인년입니다.
새해에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서 마스크 없이 모두가 환하게 웃을 수
있는 날이 되기를 소망합니다.

또, 새해에는 흑 호의 기운으로 용맹하고 힘이 넘치며 도전정신으로
각자의 삶에 희망이 가득하고 소망한 일들이 다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시길
바랍니다.

태권도 가족 여러분!
(다시 한번!!!) AGAIN “울산광역시 태권도협회” (다시 뛰자!!!)가 되겠습니다.

태권도 가족 여러분!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가정에 건승과 행운을
기원합니다.

감사합니다.

     
    2022년 01월01일

울산광역시 태권도협회장 김 화 영